교회소식 목회칼럼 말씀듣기 나눔터 찬양듣기 포토앨범 목자방 교회소개 가정교회란
와우!!! 식스 "퀸" 이네요^^ …
간사님, 우리교회 홈피를 다 뒤…
다재다능한 분들이 우리 교회엔 …
영상 제작하시느냐 덩말 고생 많…
우리 교회 멋진 인재가 많습니다…
아멘입니다 맹목자님!!!
나는 그 길을 걷고 있는가? …
새가족반 10기 4주 코스 수료하…
첫 성전 첫 침례를 진심으로 축…
작성일: 22-05-22 09:34  수정일: 22-05-22 09:34
익숙함의 두 측면 (2022년 5월 22일)
 글쓴이 : 이은진목사
조회 : 407  
익숙함이라는 단어는 긍정적 의미와 부정적 의미가 다 들어 가 있습니다. 어떤 일의 숙련 정도가 발전하여 더 이상 서투르지 않게 되는 익숙함은 좋은 의미의 익숙함이고, 다람쥐 체 바퀴 돌듯이 같은 루틴을 반복하는 식상함의 익숙함은 부정적의미의 익숙함 입니다.

Vip가 목장에 첫 발을 들여놓을 때의 낯선 발걸음이 익숙해 진 발걸음이 되면 목장식구가 됩니다. 교회에 첫 방문할 때의 어색한 발걸음이 익숙해 질 때쯤이면 교회 식구가 됩니다. 예배 드릴 때 입 벌려 찬양하는 것이 익숙해지고, 합심기도 때 소리내는 것이 익숙해지고, 목장나눔 때 자신을 오픈하는 것이 익숙해지면서 점점 예수님제자로 자라나게 됩니다. 좋은 익숙함입니다.

좋은 익숙함은 틀의 익숙함이라고 생각합니다. 틀은 내용을 담는 그릇입니다. 금요일은 목장, 주일은 교회오는 것이 익숙해 지는 틀은 좋은 익숙함 입니다. 신앙생활을 해 나갈수록 갖추어지는 틀이 늘어갑니다. 헌금하는 것이 익숙해지고, 찬양하는 것이 익숙해지고, 섬기는 것이 익숙해지면서 신앙 전반에 좋은 틀들이 생겨납니다.

좋은 틀이 갖추어지면 이제 틀 안에 담기는 내용을 세심하게 살펴야 합니다. 틀은 갖추어 졌는데 그 안에 담기는 내용에 습관적으로 익숙해져 버리면 정체되고 실증이 납니다. 

목장에 오는 것은 자연스러워졌는데 매 주 익숙한 나눔만 반복할 수 있습니다. 교회 오는것은 익숙해졌는데 예배 순서는 감동없이 반복할 수 있습니다. 헌금은 습관이 되었는데 감사의 마음없이 루틴대로 그냥 바치게 됩니다. 나아가서, 섬김이 익숙해져서 희생 없는 섬김조차 가능해 질 수 있습니다.

우리교회는 훌륭한 틀을 갖추고 있습니다. 예수님을 믿지않는 분들을 향하여 집중하여 섬길 수 있는 목장의 틀이 있고, 통전적 신앙을 돕는 삶공부가 있고, 헌신을 결단하게 하는 주일예배가 있습니다. 우리모두는 금요일엔 당연히 목장을 가고 주일에는 교회를 오고 삶공부가 오픈되면 주저없이 등록을 합니다. 좋은 익숙함을 모두 지녔습니다.

그런데 그 틀의 내용에 익숙해져 버리면 안됩니다. 목장모임은 익숙해졌는데 영혼을 향한 애정이 식고있지는 않은지, 주일예배는 익숙해졌는데 반복적인 순서를 따라 감격 없는 예배를 드리고 있지는 않은지, 여전히 섬기고는 있는데 마음은 얼마나 실리고 있는지 끊임없이 살펴보아야 합니다.

신기한 것은, 많은 사람들이 내용물에 익숙해져서 실증이 나면 이미 갖추어 진 좋은 틀까지 식상해한다는 것입니다. 목장모임에 실증이 나면 목장이 식상해지고, 주일예배에 은혜가 식어가면 교회가 실증 날 수 있습니다.

그럴 때일수록 좋은 틀을 더욱 견고히 하고, 오히려 익숙해져 버린 내 마음을 다시 새롭게 하도록 애써야 합니다. 새 살이 돋 듯 새로운 감격을 달라고 기도해야 하고, 예배 때마다 마음을 쏟아야 하고, 하나님의 임재와 사랑을 경험하는 목장이 되게 해 달라고 간절히 구해야 합니다. 좋은 틀 안에 더 좋은 내용들이 날마다 담기도록 힘써야 합니다. 이 부분에서만큼은 익숙함에 맡겨서는 안됩니다.

 
 

Total 63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3 평신도 세미나에 참석 해 보세요 (2022년 7월 31일) 이은진목사 07-31 356
592 늦지 않기 (2022년 7월 24일) 이은진목사 07-23 358
591 펜윅 선교주일 (2022년 8월 14일) 이은진목사 08-13 361
590 할 말이 있는 설교자, 나눌 것이 있는 목장 (2022년 8월 7일) 이은진목사 08-06 363
589 끝까지 같이 하는 관계 (2022년 8월 28일) - 김재정목사 이은진목사 08-27 374
588 매 월 세째 주일은 선교주일로 지킵니다 (2022년 6월 5일) 이은진목사 06-05 377
587 Triple Joy in One Body (2022년 7월 10일) 이은진목사 07-10 392
586 미주 한인침례교회 총회 잘 다녀왔습니다 (2022년 6월 19일) 이은진목사 06-18 403
585 익숙함의 두 측면 (2022년 5월 22일) 이은진목사 05-22 408
584 건강한 가정교회 세 축 (2022년 7월 17일) 이은진목사 07-16 409
583 청년들을 사역의 중심으로 (2022년 5월 15일) 이은진목사 05-15 411
582 진실함과 기대함으로 예배하기 (2022년 5월 8일) 이은진목사 05-08 415
581 헌신시간이 무엇입니까? (2022년 4월 17일) 이은진목사 04-16 418
580 출애굽 잘 합시다 (2022년 6월 12일) admin 06-11 420
579 목장 목양을 돕는 교회 행정 (2022년 4월 10일) 이은진목사 04-09 428
578 LA 컨퍼런스 잘 다녀왔습니다 (2022년 5월 1일) 이은진목사 05-01 432
577 더 단단한 목장이 되어 출발합니다 (2022년 5월 29일) 이은진목사 05-28 464
576 목장에 변화가 있을 예정입니다 (2022년 4월 3일) 이은진목사 04-02 467
575 이렇게 기도하고 있습니다 (2022년 4월 24일) 이은진목사 04-23 467
574 삶의 모든 것은 갑자기 옵니다 (2022년 6월 26일) - 김재정목사 이은진목사 06-25 492
 1  2  3  4  5  6  7  8  9  10    

사랑의 교회(Sarang Baptist Church) | 담임목사: 이 은진(Eunjin Lee)

주소: #21783 76B Ave., Langley, BC, V2Y 2S5, Canada
www.sarang.ca, 전화: (778)891-4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