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목회칼럼 말씀듣기 나눔터 찬양듣기 포토앨범 목자방 교회소개 가정교회란
헌금번호를 신청하신 성도님들께…
와우!!! 식스 "퀸" 이네요^^ …
간사님, 우리교회 홈피를 다 뒤…
다재다능한 분들이 우리 교회엔 …
영상 제작하시느냐 덩말 고생 많…
우리 교회 멋진 인재가 많습니다…
아멘입니다 맹목자님!!!
나는 그 길을 걷고 있는가? …
새가족반 10기 4주 코스 수료하…
작성일: 22-10-01 17:45  수정일: 22-10-01 17:45
토론토 잘 다녀왔습니다 (2022년 10월 2일)
 글쓴이 : 이은진목사
조회 : 200  
토론토 한인침례교회 총회에 잘 다녀왔습니다. 4년 전 캐나다에 있는 침례교회들이 하나의 총회로 모여지고 나서 서부, 중부, 동부 세 지역으로 나뉘어 지역 별 모임을 갖고, 일 년에 한 번 모두 모여 회무(회원 인준, 예결산 인준, 임원선출 등)와 함께, 저녁마다 집회도 가지고 회원 간 서로 교제도 나누는 시간이 총회입니다. 첫 두 번의 총회는 밴쿠버에서 주최하였고 작년엔 중부 앨버타에서, 그리고 올 해는 동부 토론토에서 모이게 되었습니다.

토론토로 가는 저가 항공이 아보츠포드에서 출발하는 것이 있어 일찍 왕복 항공권을 끊었는데, 오는 시간을 너무 이른 것으로 잘못 끊어서 취소하고 편도를 다시 끊는 바람에 갈 때는 아보츠포드에서 떠나고 올 때는 밴쿠버 공항으로 도착하는 다소 불편한 교통편이 되었습니다.

주일 저녁에 온라인으로 체크인을 하는데, 처음 티켓팅을 할 때는 설명해 주지 않는 추가비용이 있어서 속이 좀 상했습니다. 좌석 배정도 따로 돈을 내야 하고, 캐리온 사이즈 가방 하나는 포함된 줄 알았더니 따로 50불을 charge 하는 것이었습니다. 싸게 가려고 불편해도 먼 공항을 선택했는데 이것 저것 더하면 큰 차이 없겠다 싶었습니다.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하고 결제를 하려는데 계속 로딩이 걸리면서 체크인이 되지 않아 몇 번이나 시도하다가 결국 포기하고 공항에서 하기로 하였습니다.

월요일 새벽에 아보츠포드에서 함께 떠나는 목사님 두 가정은 이미 온라인으로 체크인을 마쳤다고 하였습니다. 그 목사님들도 따로 지불해야 하는 비용 때문에 속이 상해 있었습니다. 공항에 도착해서 체크인을 하면서 결제를 하려고 신용카드를 내미는데 카운터 직원이 ‘It’s okay’ 하면서 아무 추가비용 받지 않고 표를 끊어주는 것이었습니다. 얼마나 기쁘던지요. 그때까지 풀이 죽어 있던 얼굴이 순간에 활짝 펴지면서 피곤이 다 사라지는 것 같았습니다. 사람 마음이 참 간사합니다.^^ 어제 밤 온라인 체크인이 무슨 연유에서인지 로딩이 걸려 결제되지 않은 것도 얼마나 감사하던지요.(그 당시에는 얼마나 툴툴거렸는지…)

돌아오는 비행기는 늦게 끊는 바람에 밤 10시에 토론토에서 출발하고 밴쿠버에는 밤 12시 가 넘어 도착하는 것 밖에 없었습니다. 함께 간 목사님들은 모두 저보다 두 시간 전에 출발하는 항공편이어서 저 혼자 따로 떨어지게 되었습니다. 일찍 공항에 도착하여 WestJet 항공 Customer Service로 찾아 가 두 시간 일찍 출발하는 항공편으로 변경 가능한지 문의하였습니다. 흑인 직원분이 한참을 컴퓨터를 두드리더니 딱 하나 남았다고 티켓을 변경 해 주었습니다. 얼마나 기쁘던지요. 새로 발급받은 티켓을 가지고 밴쿠버에서 오신 목사님(약 열다섯분)들이 계신 곳으로 가니 전부 어떻게 되었는지 궁금해서 제 표정을 멀리서부터 살피고 있었습니다. 풀이 죽은 표정으로 다가가서 뒷 호주머니에서 티켓을 싹 뽑아들었더니 모두들 환호성을 지르며 좋아 해 주셔서 더욱 기분이 좋았습니다.

가고 오는 길에 하나님이 은혜를 베풀어 주신 것 이상으로, 토론토에서의 일정도 은혜가 넘쳤습니다. 작년까지는 임원의 자리에서 총회를 준비했기 때문에 마음이 여러가지로 분주했다면, 올 해는 회원의 자격으로 섬김만 받는 시간이 되어 많이 여유로웠습니다. 영적으로, 육적으로 좋은 쉼과 충전과 도전 받고 돌아왔습니다.

우리교회가 가정교회로 전환하면서 제 모든 목회일정과 계획은 가정교회에 올인하다시피 하고 있는데, 우리가 속한 침례교단에서도 사랑의교회가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더욱 힘이 닿는대로 교단을 위해서도 마음을 쏟아보려고 합니다.

 
 

Total 62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 Have a great Thanksgiving by daily Thanksgiving (2022년 10월 9일) 이은진목사 10-08 198
22 살면서 맞게 되는 새로운 패러다임 (2022년 10월 23일) 이은진목사 10-22 194
21 힘들다 말하지 않기 (2022년 10월 30일) 이은진목사 10-30 169
20 타이밍 (2022년 11월 6일) 이은진목사 11-05 168
19 한 주간을 이렇게 보냅니다 (2022년 11월 13일) 이은진목사 11-12 144
18 오늘 하고 있어야 합니다 (2022년 11월 20일) 이은진목사 11-19 138
17 사막 마라톤 (2022년 11월 27일) - 이수관목사 이은진목사 11-26 138
16 멈추지 말고 나아가기 (2022년 12월 4일) 이은진목사 12-04 133
15 나를 붙들어 매기 (2022년 12월 11일) 이은진목사 12-10 132
14 슬픈 크리스마스 (2022년 12월 25일) 이은진목사 12-24 115
13 목장모임 약속문 (2023년 1월 22일) 이은진목사 01-21 105
12 장인어른의 소천을 통해 주신 은혜 (2023년 1월 1일) 이은진목사 12-31 100
11 가을 삶공부를 수료하면서 (2022년 12월 18일) 이은진목사 12-17 93
10 2023 사역에 헌신하세요 (2023년 1월 15일) 이은진목사 01-14 74
9 등반과 사명 (2023년 2월 5일) 이은진목사 02-04 73
8 헌신시간에 나오세요 (2023년 1월 8일) 이은진목사 01-07 68
7 인생의 균형을 잡는 법 (2023년 2월 19일) 이은진목사 02-18 61
6 올 해 교회행사 및 목회계획 (2023년 1월 29일) 이은진목사 01-29 60
5 이성교제를 서두르지 마세요 (2023년 2월 12일)-이수관목사 이은진목사 02-12 52
4 끝을 바라보기 (2023년 2월 26일) 이은진목사 02-26 46
   31  32  

사랑의 교회(Sarang Baptist Church) | 담임목사: 이 은진(Eunjin Lee)

주소: #21783 76B Ave., Langley, BC, V2Y 2S5, Canada
www.sarang.ca, 전화: (778)891-4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