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목회칼럼 말씀듣기 나눔터 찬양듣기 포토앨범 목자방 교회소개 가정교회란
좋아요 하트뿅. 생삶22기 하…
다들 잘 나왔네요!
모두 예쁘십니다~ ><
소연이가 합성을 잘했네요 ㅎㅎ
어머 너무 다들 이쁘네욥ㅋㅋㅋ…
새로운 삶 수료를 축하합니다!
. 가족위에 하나님의 큰 위로…
. 밴쿠버지역 첫 청년연합수…
고맙습니다! 더사랑 식구들 수…
작성일: 17-08-18 12:10  수정일: 17-08-19 15:46
나와 다른 이유
 글쓴이 : 정 용중
조회 : 920  
카톡에 올라온 글을 옮깁니다. 
우리 일상에서 흔히 적용이 되는 글이라서... 


 ㅡ 송길원 교수 ㅡ  
 나와 아내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나는 오른손잡이인데, 아내는 왼손잡이다. 그래서 습관에 따라, 국그릇을 왼쪽에다 잘 갖다 놓는다. 별거 아닐 것 같은 그 차이가, 신경을 건드린다.  거기다 나는 종달새 형이다. 새벽 시간에 일어나 설친다. 늦잠을 자면, 무조건 게으르다고 여긴다. 그런데 내 아내는, 올빼미 형이다. 밤새 부엉부엉 하다가, 새벽녘에야 잠이 든다. 도대체 맞는 구석이 없다.  나는 물 한 컵을 마셔도, 마신 컵은 즉시 씻어 둔다. 누군가가 해야 할 일이고, 언제 해도 할 일이며, 제가 다시 손을 댈지 모를 일 아닌가 말이다.  

그런데 내 아내는, 그게 안 된다. 찬장에서 꺼내 쓸 그릇이 없을 때까지, 꺼내 쓰다가 한꺼번에 씻고, 몸살이 난다.  나는 미리 준비하는 스타일(style)이다. 그런 나와 달리, 아내는「떠나야 할 시간에」화장한다고 정신이 없다.  다가가서 보면 참으로 가관(可觀)이다. 화장품 뚜껑이라는 뚜껑은, 다 열어 놓고 있다.  나는 그게 안 참아진다. 나도 모르게 버럭 화를 낸다.  
 “아니, 이렇게 두고 외출했다 집에 돌아오면 향 다 날아가고 뭐 땜에 비싼 돈 주고 화장품을 사. 차라리 맹물을 찍어 바르지. 확 부어버려. 맹물 부어줄까 그래.”  거기다 나는 약속 시간에 늦은 적이 거의 없다. 나중에는 견디다 못해, 성경책까지 들이밀었다.  “여보, 예수님이 부활만 하시면 됐지, 뭐 때문에 그 바쁜 와중에, 세마포와 수건을 개켜 놓고 나오셨겠어? 당신같이 정리정돈 못하는 사람에게, 정리정돈이 얼마나 중요한지 말하고 싶으셨던 거야.  그게 부활의 첫 메시지야. 당신 부활 믿어? 부활 믿냐고?”  

그렇게 아내를 다그치고 몰아세울 때 하늘의 음성을 들었다.  "야, 이 자식아, 잘하는 네가 해라.. 이놈아 안 되니까「붙여 놓은 것」아니냐”  너무 큰 충격이었다. 생각의 전환, 그렇게 나 자신을 아이스 브레이킹(Ice breaking)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게 있다. 나의 은사(선물)는 무얼까? 하지만 뜻밖에도 너무 간단하게 은사를 알 수 있다.  내 속에서 생겨나는 불평과 불만, 바로 그것이 자신의 은사인 것이다.  일테면, 내 아내는 물건이 제자리에 놓여 있지 않고, 종이 나부랭이가 나뒹구는데도, 그것이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그러니까 불편한 게 없다. 오히려 밟고 돌아다닌다. 하지만 나는, 금방 불편해진다. 화가 치민다.  이 말은, 내가 아내보다 정리정돈에 탁월한 은사가 있다는 증거다.  하나님은 이 은사를 주신 목적이 상대방의 마음을 박박 긁어 놓고, 마음에 상처를 입히는 무기로 사용하라는데 있지 않다.  은사는, 사랑하는 사람을「섬기라고」주신 선물이다.  바로 그 때, 내가 알게 된 사실이 있다. '내 아내한테는, 뚜껑 여는 은사가 있고, 나에게는, 뚜껑 닫는 은사가 있다는 사실을...'  

그때부터, 아내를 대하는 내 태도가 바뀌었다. 아내가 화장한다고 앉아 있으면, 내가 다가가 물었다.  "여보, 이거 다 썼어? 그러면 뚜껑 닫아도 되지. 이거는? 그래, 그럼 이것도 닫는다."  이제는 내가, 뚜껑을 다 닫아준다. 그런데 놀라운 일은, 그렇게 야단을 칠 때는 전혀 꿈쩍도 않던 아내가, 서서히 변해 가는 것이다. 잘 닫는 정도가 아니라 얼마나 세게 잠갔던지, 이제는 날 더러 뚜껑 좀 열어달라고 한다.  아내의 변화가 아닌, 나의 변화(變化).  그렇게 철들어진 내가 좋아하는 기도가 있다.  

"제가 젊었을 때는 하나님에게, 세상을 변화시킬만한 힘을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하지만 중년이 되었을 때 인생이 얼마나 덧없이 흘러가는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와 함께 평안히 살도록 인도해 달라고 기도했습니다. 하지만 늙어 여생을 돌아보게 되었을 때 저는 저의 우둔함을 깨달아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지금 드리는 기도는 저를 변화시켜 달라는 것입니다.  만약 제가 처음부터 이런 기도를 드렸더라면 제 인생은 달라졌을 것입니다."

 오늘도 한번쯤 타인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배려하면서...


이은진목사 17-08-19 09:06
답변  
.

'눈에 보이는 것이 은사다'라는 말과도 상통하는 좋은 글이네요^^
좋은 글, 좋은 댓글 잘 달아주시는 것은 정용중형제님의 은사인것 같습니다.

.
임승빈 17-08-19 15:46
답변  
글 너무좋네요 !
세마포와 수건을 개켜놓고...하하 ㅋㅋㅋㅋㅋ
 
 

Total 1,13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56 더사랑 & 카르나타카 (1) 임승빈 11-07 1170
1055 일광절약시간 해제안내 admin 11-04 966
1054 이다우/김태은가정 득남 이은진목사 10-29 884
1053 새가족반수료 - 배연경 자매 (2) 문흥렬 10-28 1034
1052 목녀서약식 - 구성은 (2) 문흥렬 10-01 1211
1051 침례식(간증) - 서미영 자매 (5) admin 09-17 1234
1050 침례식 - 서미영 (야운데목장) 문흥렬 09-17 912
1049 예비부부의삶 수료간증 - 구성은.김근태 문흥렬 09-11 1568
1048 예비부부의삶 수료간증 - 구성은, 김근태 (1) admin 09-10 993
1047 모퉁이돌 목장 (1) 정 용중 09-07 1080
1046 경건의삶 수료간증 - 정태남 (2) admin 09-05 1103
1045 예비부부의삶 수료간증 - 이다우, 김태은 (2) admin 09-05 1007
1044 경건의삶 수료간증 - 정태남 (1) 문흥렬 09-03 1089
1043 예비부부의삶 수료식 - 김근태/구성은, 이다우/김태은 (1) 문흥렬 09-03 1046
1042 휴스턴 (4) 정 용중 08-28 1166
1041 야외예배 2017 - Redwood Park (1) 문흥렬 08-27 1233
1040 경건의삶 4기 수료간증 - 안미희, 정진희 (1) admin 08-22 895
1039 일식(Solar Eclipse) - August 21, 2017 (1) 문흥렬 08-21 1044
1038 경건의삶 수료간증 - 안미희.정진희 문흥렬 08-20 917
1037 주일설교 - 배영진목사님 (용인 하늘문교회) (2) 문흥렬 08-20 991
 1  2  3  4  5  6  7  8  9  10    

사랑의 교회(Sarang Baptist Church) | 담임목사: 이 은진(Eunjin Lee)

주소: #11706 96th Ave., Delta, BC, V4C 3W7, Canada
www.sarang.ca, 전화: (778)891-4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