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목회칼럼 말씀듣기 나눔터 찬양듣기 포토앨범 목자방 교회소개 가정교회란
새가족반 10기 4주 코스 수료하…
첫 성전 첫 침례를 진심으로 축…
우리교회 제일 막내 생일을 축하…
두 분의 침례 받으심을 다시 한 …
라엘이 첫 생일 다시 한 번 축복…
한 가족이되심을 축복하고 환영…
이쁘고 사랑스럽고 멋집니다!
훌쩍 자란 우리 자녀들 모습 보…
싼타 간사님~ 수고많으셨습니다!…
작성일: 21-11-20 23:25  수정일: 21-11-20 23:25
사랑의 동심원 (2021년 11월 21일)
 글쓴이 : 이은진목사
조회 : 57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 김춘수, 〈꽃〉


신학교 졸업한 지 거의 30년이 지났을 즈음 미국에 사는 동창 한 명이 우리 86학번 동기생 밴드가 있다고 저를 초청 했습니다. 30년 만에 처음 연락이 된 많은 친구들이 열렬히 저를 환영해 주고 서로의 안부를 반갑게 주고 받았습니다. 그런데 그것도 잠깐, 시간이 조금 지나 서로의 사역이 바쁘니 띄엄띄엄 소식 주고받다 어느 새 시들해 졌습니다.

두어 전 주 또 한 동창이 외국에 나와 있는 동창생들 모임이 있는 단톡방에 저를 초대했습니다. 학과를 초월해서 외국에 나와 살고 있는 86학번 동기생들 모임이었습니다. 캐나다, 미국, 호주, 중국, 베트남, 카작, 캄보디아 등에 흩어져 사역하고 있는 친구들이었습니다. 학교 다닐 때 기숙사에서 친하게 지내던 친구들도 35년 만에 연락이 되어 반갑게 카톡을 주고 받았습니다. 함께 축구하던 이야기, 기숙사에서 통금시간 이후 몰래 야식 먹으러 나가던 이야기 등 추억에 푹 잠기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런데 그것도 잠시, 며칠 지나니 이런 단톡방이 있는 것도 잊은 채 또 지나갑니다.

한가지 신기한 것은, 밴쿠버 한인 사회가 그렇게 넓은 것도 아닌데 우리 교회에서 함께 믿음생활 하다 다른 곳으로 가신 분들을 거의 만나기 힘듭니다. 한인마트든 식당이든 가끔은 마주칠 것 같은데 몇 년이 지나도 거의 얼굴 보기 어렵습니다. 만나면 반갑게 인사하지만, 그렇다고 막 보고 싶은 것은 아닙니다.^^

30년이 넘어 연락이 닿는 동기를 만나면 반갑지만 그때 뿐이고, 오랜만에 지인을 만나도 잠시 반가움이지 어쩔 수 없이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우리 성도님들은 매일 만나도 반갑고 좋습니다. 한 주 안 보이면 궁금해서 견딜 수가 없습니다. 많은 사람을 발 넓게 아는 것 보다, 내 삶과 사역의 반경 안에 있는 이 분들을 더 사랑하고 아끼라는 뜻 같습니다. 부모님들이 흔히 이야기 하시듯 열 손가락 깨물어 안 아픈 손가락 없다고 하는데, 정말 그렇습니다. 한 분 한 분이 다 소중합니다.

지난 주 감사나눔방에 올려야 하는 글을 밀알목장 단톡방에 잘못 올린 일이 있습니다. 30분 쯤 지나 두 방에 모두 속해있는 우리 목원이 저에게 다른 방에 글을 올린 것 같다고 알려주었습니다. 아마 모두들 한 번쯤은 그런 경험이 있겠지만 저도 순간 등에 땀이 쫙 나는 것 같았습니다. 혹시 실수한 것 없나 싶어 급히 들어가 보니 공교롭게  감사제목 중 하나를 이렇게 기록하였습니다.
“내일 목장 기대되어서 감사합니다 (목원들 보고 싶습니다)”

청년들은 아직도 제가 잘못 올린 글을 자기네들 보라고 일부러 올렸다고 믿고 있습니다. 어쨌든 의도치 않게 우리 목원을 향한 사랑 고백이 들킨 것 같아 얼굴이 잠시 달아 올랐습니다.

우리교회에 최근에 등록하신 분들을 보면서도 그런 생각을 합니다. 이 분들이 우리교회에 오지 않으셨다면 어디에서 마주친다 하더라도 스쳐 지나가는 사람이었을 텐데,  지금은 안보면 궁금한 가족이 되어 있는 것이 고맙고 감사하고 신기합니다. 

하나님이 사랑의교회라는 지역교회 안에 우리를 영적가족으로 묶어 주셨습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의미 있는 존재가 되라고 그렇게 하셨습니다. 이 사랑의 동심원이 vip에게 닿아 그들의 이름을 불러주면 그들도 우리에게 꽃으로 다가 올 것입니다.

 
 

Total 55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6 뒷담화보다 안좋은 앞담화 (2021년 11월 28일) 이은진목사 11-27 30
555 사랑의 동심원 (2021년 11월 21일) 이은진목사 11-20 58
554 분투 (2021년 11월 14일) 이은진목사 11-13 84
553 만 점 아니면 빵 점 이라는 마음으로 감사하기 (2021년 11월 7일) 이은진목사 11-06 98
552 타이밍 (2021년 10월 31일) 이은진목사 10-30 108
551 저는 이런 사람들 안 믿습니다 (2021년 10월 24일)-최영기목사 이은진목사 10-23 152
550 목장모임 표준안을 따라주세요 (2021년 10월 17일) 이은진목사 10-16 119
549 예배팀(찬양+미디어)을 모집합니다 (10월 10일) 이은진목사 10-09 136
548 갈까 말까 할 때는 (2021년 10월 3일) 이은진목사 10-02 200
547 캘거리 잘 다녀왔습니다 (2021년 9월 26일) 이은진목사 09-25 192
546 이기는 습관 (2021년 9월 19일) 이은진목사 09-18 223
545 새 차를 구입했습니다 (2021년 9월 12일) 이은진목사 09-11 266
544 최윤진 간사를 소개합니다 (2021년 9월 5일) 이은진목사 09-04 268
543 기도부탁이나 약속은 지켜야 (2021년 8월 29일) - 김재정목사 이은진목사 08-29 244
542 예수영접모임에 들어오세요 (2021년 8월 22일) 이은진목사 08-21 287
541 펜윅 선교주일 (2021년 8월 15일) 이은진목사 08-14 273
540 게임과 유튜브 (2021년 8월 8일) - 원종훈목사-시카고 그레이스교회 이은진목사 08-07 310
539 교회와 목장이 있어 감사합니다 (2021년 8월 1일) 이은진목사 07-31 353
538 하나님의 인정 (2021년 7월 25일) - 김재정목사 이은진목사 07-24 353
537 은혜가 없다고 하는 분에게 (2021년 7월 18일) 이은진목사 07-17 360
 1  2  3  4  5  6  7  8  9  10    

사랑의 교회(Sarang Baptist Church) | 담임목사: 이 은진(Eunjin Lee)

주소: #21783 76B Ave., Langley, BC, V2Y 2S5, Canada
www.sarang.ca, 전화: (778)891-4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