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목회칼럼 말씀듣기 나눔터 찬양듣기 포토앨범 목자방 교회소개 가정교회란
. 13주간 잘 완주하시고 은혜…
. 그럴 경우에는 답변 을 누…
새로오시는 주일학교 선생님을 …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 두 분…
탁월한 탤런트를 가진 두 형제분…
우오오오오워~ 환영합니다! 주…
. 상빈형제와 승빈형제는 이 …
. 수련회 이모저모를 카메라…
작성일: 18-01-21 22:16  수정일: 18-01-21 22:16
바르게 미칩시다(2018년 1월 21일)-최영기목사
 글쓴이 : 이은진목사
조회 : 449  
제가 유일하게 관심이 있는 스포츠가 미식축구입니다. 미식 축구는 가을이 시즌인데, 이 기간에 제가 한국에 나가 있기 때문에 직접 경기장에 가거나 TV 중계를 보지는 못하지만, 인터넷 신문을 통하여  제가 졸업한 오하이오 주립대학 팀과 휴스턴 프로 팀 Texans 경기 결과는 꼭 점검을 합니다.
 
매년 1월에는 대학 미식 축구 결승전이 있는데 금년에는 지난 월요일에 결승전이 끝났고, 프로팀은 지금 준결승전이 한창입니다. 요즈음은 휴스턴에 돌아와 있기 때문에 TV로 경기를 관전하는데, 생방송은 시간을 너무 많이 잡아 먹어서 게임을 녹화하여 광고는 건너 뛰면서 중요한 부분만 봅니다.
 
TV에서 경기에 열광하는 관중들을 보면 놀랍다는 생각이 듭니다. 추운 겨울인데도 빨가 벗은 몸에 붉은 페인트, 푸른 페인트 칠을 하고 열띤 응원을 보내기 하고, 자기 팀이 득점을 하면 미친듯이 좋아하고, 자신의 팀이 지면 사망 선고를 받은 것처럼 절망합니다.
 
스포츠에 열광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인간을 창조하실 때 ‘정복하고 번성하도록’(창 1:28) 투지와 승부욕을 불어 넣어 주셨기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일상의 삶 속에서는 이러한 욕구가 채워지지 않으니까, 운동 경기를 통하여 이런 욕구를 간접적으로 충족시키는 것 같습니다. 운동선수를 응원하면서 자신이 그 선수가 된 것처럼 느끼고, 자기 팀이 승리할 때 자신이 승리한 것처럼 대리 만족을 맛보는 것 같습니다.
 
인간은 무언가에 미칠 때 진정 살아있는 것처럼 느끼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운동 경기에 미치고, 연예인에게 미치고, 자식에게 미치고, 사업에 미치고, 이념에 미치고, 사랑에 미치고, 예술에 미치는 것 같습니다.
 
이런 미치고 싶은 욕구는 하나님께서 주지 않으셨나 싶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가장 큰 계명이 마음과 목숨과 뜻을 다해서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입니다(마 22:37). 이런 삶은 하나님에게 미치지 않고는 살 수 없습니다.
 
하나님에게 미치라고 주신 욕구를 다른 대상에 분출시키면 안 됩니다. 하나님이 아닌 다른 대상에 미치면 실망과 파멸을 맛봅니다. 미치려면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에게 미쳐야 합니다. 인간들은 반드시 우리를 실망시키지만, 예수님은 승리의 기쁨만을 맛보게 하십니다. 그는 죄와 질병과 사단과 죽음을 정복한 승리의 왕이시기 때문입니다.
 
크리스천들은 지금 치열한 영적 경기를 벌이고 있습니다. 예수님을 팀장으로 하는 성도 팀과, 사단을 팀장으로 하는 악령 팀이 벌이는 경기입니다. 경기의 대상은, 사단의 거짓말에 속아서 삶을 낭비하고 있는 VIP들입니다. 예수님 팀은 이들을 사단의 압제에서 해방시켜 자유롭게 하려 하고, 사단  팀은 무슨 일이 있어도 이들을 빼앗기지 않고 자신의 지배 밑에 묶어 두려고 합니다. 사단 팀은 막강한 실력을 갖추고 있는 만만치 않은 상대입니다. 그래서 경기가 엎치락뒤치락, 손에 땀을 쥐게 만듭니다. 그러나 스코어는 앞서거니 뒤서거니 할 수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예수님 팀이 승리합니다. 팀장이 승리의 왕이시기 때문입니다.
 
경기에 승리하고 트로피 받는 것이 세례식(침례식)입니다. 휴스턴 서울교회에서 침례식을 거행할 때에 침례 받는 사람을 물밑에 넣었다가 잡아 일으키면서 “우리는 예수와 더불어 죽고 예수와 더불어 삽니다.” (롬 6:3) 선포하는데, 이때 회중들이 환호하면서 박수를 칩니다. 경기의 승리를 축하하는 것입니다.
 
성찬식도 예수님의 승리를 축하하는 의식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예수님이 체포되어 불의한 재판을 받고  십자가에서 처형당했을 때, 예수님을 패배시켰다고 사단은 환호성을 올렸을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막판에 게임을 역전시켰습니다. 유도 선수들이 상대의 힘을 이용하여 상대방을 넘어뜨리듯이, 죽음으로 인류의 죄값을 치르시고 부활하심으로 사단을 패배시키셨습니다. 성찬식 때 우리는 이러한 예수님의 승리를 다시 한 번 상기하며 축하합니다.
 
이렇게 볼 때 가정교회는 미쳐도 좋을 대상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예수님이 꿈꾸셨던 교회를 회복하는 것이  목적이고, 악령들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는 효과적인 전략이기 때문입니다.
 
요즈음 가정교회에 미친 목사와 성도들이 눈에 뜨입니다. 이들의 삶과 사역을 보면, 고난과 좌절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생기와 활기가 솟습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가정교회에 미쳐서, 밋밋하고 단조로운 신앙생활에서 벗어나 에너지가 넘치는 열광적인 신앙생활을 하면 좋겠습니다.

 
 

Total 39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3 헌신시간은 무엇이며 누가 나가나요?(2018년 10월 14일) 이은진목사 10-14 34
392 말 잘하는 방법(2018년 10월 7일) 이은진목사 10-07 66
391 침례교단 섬김의 자리 (2018년 9월 30일) 이은진목사 09-30 66
390 밥 짓는 수고와 기쁨 (2018년 9월 23일) 이은진목사 09-23 94
389 말콤 펜윅 선교주일 (2018년 9월 16일) 이은진목사 09-16 85
388 행복해야 합니다 (2018년 9월9일)-김재정목사 이은진목사 09-09 109
387 교육부,예배부의 몇가지 변화 (2018년 9월 2일) 이은진목사 09-02 134
386 사랑의 빚만 가지고 갑니다(2018년 8월26일)-조성동목사 이은진목사 08-25 203
385 영적가족 (2018년 8월 19일) 이은진목사 08-18 589
384 복음전도자의 두가지 자세 (2018년 8월 12일) 이은진목사 08-12 176
383 사랑의교회 체육대회 참가역사 (2018년 8월 5일) 이은진목사 08-05 146
382 전교인 수련회를 가집니다 (2018년 7월 29일) 이은진목사 07-28 188
381 vip가 보는 크리스챤에 대한 세가지 오해 (2018년 7월 22일) 이은진목사 07-21 291
380 목자 컨퍼런스 잘 다녀왔습니다 (2018년 7월 15일) 이은진목사 07-15 871
379 함께 리듬타기 (2018년 7월 8일) 이은진목사 07-08 713
378 교역자 이임 (2018년 7월 1일) 이은진목사 07-01 354
377 침례가 가지고 있는 성경적의미 (2018년 6월 24일)-이수관목사 이은진목사 06-25 231
376 설교만이 예배가 아니다(2018년 6월 17일) 이은진목사 06-18 585
375 주인의식으로 교회관리하기 (2018년 6월 10일) 이은진목사 06-10 296
374 은혜에 반응합시다 (2018년 6월 3일) 이은진목사 06-03 688
 1  2  3  4  5  6  7  8  9  10    

사랑의 교회(Sarang Baptist Church) | 담임목사: 이 은진(Eunjin Lee)

주소: #11706 96th Ave., Delta, BC, V4C 3W7, Canada
www.sarang.ca, 전화: (778)891-4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