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목회칼럼 말씀듣기 나눔터 찬양듣기 포토앨범 목자방 교회소개 가정교회란
상빈 형제, 귀한 따님이 태어…
축하해요 상빈형제!! 이쁜 따님…
많이 찍어주셨네요^^ 귀한 자료…
와우!!! 식스 "퀸" 이네요^^ …
간사님, 우리교회 홈피를 다 뒤…
다재다능한 분들이 우리 교회엔 …
영상 제작하시느냐 덩말 고생 많…
우리 교회 멋진 인재가 많습니다…
아멘입니다 맹목자님!!!
작성일: 23-08-31 20:24  수정일: 23-08-31 20:24
말과 기억력을 지혜롭게 다루기 (2023년 8월 27일) -이수관목사
 글쓴이 : 이은진목사
조회 : 545  
목회를 하면서 3자대면이라는 것을 서너 번 해 본적이 있습니다. 양자가 서로 상대방을 비난할 때 보면 너무나 극명하게 말이 갈리는 때가 있습니다. 한 쪽은 상대편이 이러이러한 말을 했다고 하고, 다른 쪽은 그 말을 한 것은 내가 아니라 상대방이라고 합니다. 듣다 보면 화가 나지요. ‘둘 중에 한명은 분명히 거짓말쟁이구나. 이렇게 괘씸할 수가 있나. 내가 거짓말쟁이를 밝혀 내리라.’ 이런 마음으로 3자대면을 해 보지만 한번도 만족한 결과를 얻은 적이 없습니다. 
 
이렇게 되는 이유는 사람의 말과 기억이라는 것이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존재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일단 말에는 다섯 가지의 다른 메시지가 있다고 하지요. 첫번째는  내가 원래 하려고 의도했던 말, 오리지널 메시지입니다. 하지만 그 말은 그대로 내 입에서 나가지 않습니다. 말솜씨의 부족으로, 또는 당시 상황에 따른 압박으로 조금씩 왜곡이 됩니다. 그래서 두번째는 실지로 내 입에서 나간 메시지입니다. 
 
하지만 말한 사람은 자기가 뭐라고 말했는지 정확하게 알지 못합니다. 왜냐하면 원래 하려고 했던 말과 입에서 나간 말이 틀리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세번째는 자기가 말했다고 믿고 있는 메시지입니다. 하지만 인간의 기억력은 시간이 지나면서 무너지고 새로 쌓이기를 반복합니다. 따라서 내가 A라고 말했더라도, AA라고 말했더라면 좋았겠다 싶어서 ‘내가 AA라고 말 했어’ 라고 한번만 얘기하면 그 다음부터는 기억력이 왜곡이 되면서 본인이 AA라고 얘기했다고 철썩 같이 믿게 됩니다. 여기까지가 얘기한 사람의 입장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듣는 사람은 또 자신만의 필터를 가지고 듣는다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상대방이 A라고 말했더라도 만약 이 사람이 Aa로 마음이 기울어져 있다면 Aa라고 듣기가 쉽습니다. 그래서 네번째는 그 사람이 실지로 들은 메시지입니다. 하지만 들은 사람의 기억력도 시간이 가면서 변하기 시작합니다. 여러가지 생각들과 다른 사람과의 대화들을 통해 내가 분명히 들었다고 믿는 메시지가 다섯 번째의 메시지입니다.
 
이렇게 메시지가 다섯 가지가 있기 때문에, 그리고 그 메시지들이 본인의 기억력 왜곡으로 인해서 이리저리 바뀌기 때문에 둘 중에 한 명 거짓말쟁이를 찾아내겠다고 생각하며 불렀던 3자대면에서 아무것도 찾아내지 못하고 끝이 나기 일쑤였습니다. 한 사람은 분명히 그렇게 들었다고 하고 상대방은 난 절대로 그런 말을 안 했다고 합니다. 결론은 둘 중에 한 사람이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사실은 둘 다 사실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다만 기억과 메시지에 오류가 있을 뿐인 것이지요.
 
이것을 알고 난 후에는 제가 하는 것이 몇 가지 있습니다. 첫번째 누군가가 나에 대해서 안 좋은 말을 했다고 전해 들을 때, 일단은 별로 흥분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그 사람이 그럴 사람인지 아닌지를 생각해 보고 아니라고 생각이 들면, ‘잘못 들었을 거야’ 아니면 ‘말이 의도치 않게 나왔을 거야, 그런 의도로 한 얘기가 아닐 거야’ 라고 이야기 합니다.  그렇게 얘기하고 나면 기분도 좋아지고, 또 그것이 사실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두 번째는 어떤 사람이 이러이러한 얘기를 했다는 말이 들려서 그에게 확인을 했을 때, 본인은 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하면 저는 진심으로 그의 말을 믿어 줍니다. 말에는 실수가 있어서 의도하지 않은 말이 입 밖으로 나갈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기 때문입니다.
 
세 번째 말에 대해서 분란이 일어날 때는 두 사람 말을 다 믿어주고 더 이상 그 문제가 커지지 않도록 합니다. 키워봐야 아무 소용이 없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Total 68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88 올 해도 다섯 명이 평신도 세미나에 다녀옵니다 (2024년 6월 16일) 이은진목사 18:37 1
687 하루를 세우는 틀이 필요합니다 (2024년 6월 9일) 이은진목사 06-08 33
686 말씀 앞에 결단이 있어야 (2024년 6월 2일) 이은진목사 06-04 41
685 말씀 묵상의 즐거움 (2024년 5월 26일) 이은진목사 05-26 93
684 바리새인이라 말하지 마세요 (2024년 5월 19일) - 최영기목사 이은진목사 05-18 114
683 아내가 중국을 다녀옵니다 (2024년 5월 12일) 이은진목사 05-12 136
682 오행시(육행시) 컨테스트 작품(2024년 5월5일) 이은진목사 05-04 150
681 예배팀 역할과 협조 요청 (2024년 4월 28일) 이은진목사 04-27 166
680 30주년 감사와 비전 (2024년 4월 21일) 이은진목사 04-20 185
679 하나님의 뜻을 찾는 법 (2024년 4월 14일) 이은진목사 04-15 186
678 속 사정이 다 있습니다 (2024년 4월 7일) 이은진목사 04-06 214
677 VIP 명단을 작성하는 법 (2024년 3월 31일) 이은진목사 03-30 232
676 목회 칼렌더 몇 가지 변동사항 (2024년 3월 24일) 이은진목사 03-23 230
675 담임목사를 좋아해야 (2024년 3월 17일) - 최영기목사 이은진목사 03-17 256
674 감사와 사랑의 표현이며 믿음의 도전인 헌금생활(2024년 3월 10일) 이은진목사 03-09 254
673 올 해 첫 침례자를 기대하며 (2024년 3월 3일) 이은진목사 03-03 238
672 계명을 지키려 마세요 (2024년 2월 25일)-최영기목사 이은진목사 02-25 281
671 틀이 세워지면 내용이 담깁니다 (2024년 2월 18일) 이은진목사 02-18 302
670 장소보다 중요한 자세 (2024년 2월 11일) 이은진목사 02-11 292
669 목회를 돌아보는 기회 (2024년 2월 4일) 이은진목사 02-04 308
 1  2  3  4  5  6  7  8  9  10    

사랑의 교회(Sarang Baptist Church) | 담임목사: 이 은진(Eunjin Lee)

주소: #21783 76B Ave., Langley, BC, V2Y 2S5, Canada
www.sarang.ca, 전화: (778)891-4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