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목회칼럼 말씀듣기 나눔터 찬양듣기 포토앨범 목자방 교회소개 가정교회란
좋아요 하트뿅. 생삶22기 하…
다들 잘 나왔네요!
모두 예쁘십니다~ ><
소연이가 합성을 잘했네요 ㅎㅎ
어머 너무 다들 이쁘네욥ㅋㅋㅋ…
새로운 삶 수료를 축하합니다!
. 가족위에 하나님의 큰 위로…
. 밴쿠버지역 첫 청년연합수…
고맙습니다! 더사랑 식구들 수…
작성일: 19-04-28 16:23  수정일: 19-04-28 16:23
술과 금욕(2019년 4월 28일)-최영기목사
 글쓴이 : 이은진목사
조회 : 123  
외부 집회 나가서 젊은이들을 만나면 술 마시는 것이 죄냐는 질문을 받을 때가 있습니다.
 
어떤 목사님들은 술 마시는 것 자체가 죄라고 생각합니다. 성경에 언급된 포도주는 술이 아니라 포도즙을 의미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가나 혼인 잔치에서 물을 포도즙으로 바꾼 것이라면, 잔치에 참석한 사람들은 포도즙을 마시고 취했다는 뜻입니다. 주장을 약간 변형해서 가나 잔치에서 예수님께서 물을 포도주로 바꾼 것은 맞지만, 예수님 자신은 포도주를 안 마셨다고 주장하는 분도 있는데, 이런 해석들이 자신의 사고를 성경에 의해 바꾸려 하지 않고, 자신의 고정관념에 의해 성경을 해석하는 전형적인 예가 되겠습니다. 성경에 기록된 포도주는 마시면 기분이 좋아지고 많이 마시면 취할 수도 있는 일반적인 포도주, 맞습니다.
 
예수님도 포도주를 드셨고, 성찬 때에도 포도주를 사용했다면 술 마시는 것 자체가 죄가 될 수는 없습니다. 사실 유럽에 가면 와인과 맥주는 일반 음료에 해당하고, 음식 먹을 때 와인이나 맥주를 곁들이는 것이 소화를 돕고 음식 맛을 더해줍니다.
 
술 마시는 것 자체가 죄는 아니지만 한국 기독교인들은 술을 마시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한국 사람들은 70% 이상이 실제적으로 술 중독자이기 때문입니다. 술이 얼마나 보편화되어 있는지는 한국 드라마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드라마 한 편이 방영될 때 술 마시는 장면이 한 번이라도 안 나오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직장 상사로부터 압박감을 느껴도 술, 인간 관계에서 억울한 일을 당해도 술, 애인과 헤어져도 술, 온통 술입니다. 로맨스에도 술이 빠지지 않습니다. 젊은 남녀 간의 사랑을 주제로 하는 드라마에서, 여자 주인공이 정신을 잃을 정도로 술에 취해서 남 주인공에게 업혀가는 장면이 적어도 한 번 이상은 나옵니다.
 
기독교가 들어오기까지 우리나라는 술로 망해갔습니다. 술 마시고 아내에게 폭행을 가하고, 술 마시며 음행을 저지르고, 술과 유락에 빠져서 재산을 탕진하고, 술 중독자가 되어 자녀들의 삶을 파괴했습니다. 그래서 술을 끊어야 합니다. 예수님을 영접하면 과거와 삶과 단절된 삶을 살아야 하는데, 술을 끊지 않는 한, 술이 연결고리가 되어 과거와의 단절이 어렵습니다.
 
저는 믿음이 성숙한 부부가 결혼 기념일 등을 축하하며 와인 한두 잔 마시는 것은 상관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교인들이 있는 자리에서는 술을 마시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새로 믿는 사람들이 술을 끊을 수 있는 유일한 장소가 교회인데, 신앙 선배가 술 마시는 것을 보면 술을 끊을 의지가 생기겠습니까? 술이 연결고리로 남아 있는 한, 과거 생활에서 벗어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제가 휴스턴서울교회를 담임할 때, 목자 목녀들은 공공장소에서 와인이나 맥주 마시는 것은 금했고, 목장 식구가 VIP들을 데리고 술을 마셨다는 소식을 들으면 경고하고 그래도 계속하면 교회를 떠나도록 했습니다. 
 
술을 안 마시는 것은 새로 믿는 사람들을 위한 배려이지만, 자신의 믿음 성장을 위해서도 필요합니다. 요즈음 ‘금욕’을 말하면 ‘금욕주의’라고 비웃지만, 신앙생활에서 금욕적인 요소를 무시 못합니다. 예를 들면, 예수님 갖 영접한 사람이 술 담배를 끊으면서 믿음이 급성장 하는 것을 자주 보는데, 술 담배가 죄라서가 아니라, 이러한 금욕의 결단이 믿음 성장을 가져오기 때문입니다.
 
한국 기독교 청년들을 보면 신실하게 바른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안 그런 것 같습니다. 자신이 크리스천이라는 것을 숨기든지, 주위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을 미치기 보다는 빈축의 대상이 되어 있는 것을 봅니다. 이유는 삶에 금욕적인 요소가 결여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술 담배를 비롯하여 안 믿는 사람들과 똑같이 즐길 것을 다 즐기면서 신앙생활을 하려니까 능력이 나올 수 없습니다. 천주교 신부들은 술 담배를 다 하는데 왜 개신교도들은 안 되느냐고 항의를 하기도 하지만, 신부들의 삶에는 결혼생활을 포기한 금욕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신앙생활에 금욕적인 요소가 없으면 능력이 안 나옵니다.
 
새벽 기도에 빠지지 않는 사람들이 비교적 믿음 생활을 잘 하는 것은, 새벽 기도회 자체에 능력이 있어서가 아니라,  잠자고 싶은 욕구를 극복하고 새벽에 나와 예배를 드린다는 금욕적인 요소가 이들의 믿음을 건강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신앙생활에서 금욕적인 요소를 절대 무시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하고 싶은 것 다 하고, 갖고 싶은 것 다 갖고, 가고 싶은 데 다 가면서 능력 있는 신앙생활 할 수 없습니다. 금주, 금연, 금식, 새벽 기도 등을 비롯하여, 하고 싶은 것과 갖고 싶은 것을 포기하는 금욕적인 요소가 있을 때 능력이 나옵니다. 신앙생활에서 자발적인 금욕이 사라질 때 교인들의 봉사활동은 취미생활로 변질되고, 목사의 목회는 직업으로 전락합니다.

 
 

Total 43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2 매력적인 사람(2019년 7월 14일)-최영기목사 이은진목사 07-14 20
431 좋은 성품(2019년 7월 7일)-김재정목사 이은진목사 07-07 43
430 있는곳에서 충성하기 (2019년 6월 30일) 이은진목사 06-30 81
429 믿을만한 분의 건강정보 (2019년 6월 23일) 이은진목사 06-23 77
428 신앙생활에 관심없는 사람들(2019년 6월16일)-최영기목사 이은진목사 06-16 71
427 새벽에 이렇게 기도합니다 (2019년 6월9일) 이은진목사 06-09 124
426 안정적인 목사와 도전적인 가정교회 (2019년 6월 2일) 이은진목사 06-01 118
425 생명의삶 22기 에피소드 (2019년 5월 26일) 이은진목사 05-26 85
424 인생의 균형을 잡는법 (2019년 5월 19일)-이경태목사(밴쿠버 예닮교회) 이은진목사 05-19 158
423 좋은 설교자, 좋은 회중 (2019년 5월 12일) 이은진목사 05-12 116
422 84차 가정교회 목회자 컨퍼런스 (2019년 5월 5일) 이은진목사 05-05 132
421 술과 금욕(2019년 4월 28일)-최영기목사 이은진목사 04-28 124
420 셩령님께 귀 기울이기 (2019년 4월 21일) 이은진목사 04-21 215
419 절기헌금은 어떻게? (2019년 4월14일) 이은진목사 04-14 147
418 미니 평신도세미나 섬김 (2019년 4월 7일) 이은진목사 04-07 144
417 해야 할 말, 하지 말아야 할 말 (2019년 3월 31일)-최영기목사 이은진목사 03-31 233
416 흡사한 운동과 신앙의 원리 (2019년 3월 24일) 이은진목사 03-24 291
415 좋은 양 (2019년 3월 17일) 이은진목사 03-17 413
414 지혜로운 인사말 (2019년 3월 10일) 이은진목사 03-10 376
413 피드백 (2019년 3월 3일) 이은진목사 03-03 321
 1  2  3  4  5  6  7  8  9  10    

사랑의 교회(Sarang Baptist Church) | 담임목사: 이 은진(Eunjin Lee)

주소: #11706 96th Ave., Delta, BC, V4C 3W7, Canada
www.sarang.ca, 전화: (778)891-4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