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목회칼럼 말씀듣기 나눔터 찬양듣기 포토앨범 목자방 교회소개 가정교회란
상빈 형제, 귀한 따님이 태어…
축하해요 상빈형제!! 이쁜 따님…
많이 찍어주셨네요^^ 귀한 자료…
와우!!! 식스 "퀸" 이네요^^ …
간사님, 우리교회 홈피를 다 뒤…
다재다능한 분들이 우리 교회엔 …
영상 제작하시느냐 덩말 고생 많…
우리 교회 멋진 인재가 많습니다…
아멘입니다 맹목자님!!!
작성일: 23-09-10 17:23  수정일: 23-09-10 17:23
묵상방 감사 (2023년 9월 10일)
 글쓴이 : 이은진목사
조회 : 804  
매일 주어진 본문을 읽고 묵상을 하고, 나에게 주신 말씀을 간단히 올리는 묵상방이 있습니다. 지난 주 묵상방 식구들의 나눔을 읽으며 감동이 되어 제 마음을 간단히 아래와 같이 전했습니다.

“종종 설교시간에 묵상방이 나에게 은혜가 된다고 고백하는데, 진심입니다.
참 은혜가 됩니다. 묵상방 지체들의 느낌과 깨달음, 기도와 적용이 매일 파노라마처럼 펼쳐집니다. 한 문장 한 문장 놓치지 않고 읽으면서 벅차기도 하고, 대견하기도 하고, 놀랍기도 합니다. 역시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는 획일적이지 않고 다채롭습니다.

말씀의 프리즘을 통과한 빛이 각자를 통해 다시 흘러나올 때 기록된 말씀은 삶의 현장에서 살아 숨쉬는 듯 합니다. 묵상방 식구들의 나눔은 설교자인 저에게 큰 영감과 격려를 전달해 줍니다. 멋있고 수려한 나눔이 아니라, 진솔한 마음의 고백이라 그런 것 같습니다.

묵상하는 그리스도인은 사시 사철 시절에 합당한 열매를 맺습니다. 뿌리가 그리스도에게 연결되어 있고 말씀의 수액을 상시 공급받기 때문입니다. 묵상의 자리가 어려운 자리, 의무의 자리가 아니라 편안하고 즐거운 자리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묵상방에 들어왔다고 모두가 매일 꾸준히 묵상나눔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래도 괜찮습니다. 다른 사람의 나눔을 읽고 은혜 받기도 하고 도전받기도 하고, 또 새롭게 결심하기도 하면서 서로 격려가 됩니다. 혼자 하면 힘든데 같이 하면 의지가 되고 힘이 생깁니다.

묵상방에서 지체들의 묵상을 읽으면서 새삼 깨닫게 된 것이 있습니다. 말씀이 심겨 진 사람에게 하나님이 영적 권위를 입혀주신다는 것입니다. 나이와 연륜에 상관없이 말씀을 담고 있는 사람에게서는 무시할 수 없는 힘이 느껴집니다. 저는 그 힘을 느낄 때 참 기분이 좋습니다. 이제부터 말씀이 저 형제(자매)를 평생 지키겠구나 하는 무언가 모를 안도감이 생깁니다. 내가 말씀을 지킬 때 말씀이 나를 지키기 때문입니다.

묵상을 통해서만 아니라 서로의 대화 가운데서나 목장 나눔 중에도 이런 것을 종종 느낍니다. 아직 신앙적으로 어리고 약한 줄 알았는데 ‘어 말씀을 붙들고 있네’라는 것을 느끼는 순간이 있습니다. 목자님들은 이런 순간이 어떤 것인지 잘 아실 것입니다. 희열이 느껴지는 순간이지요. 오랫동안 기도하던 것이 응답받고 섬김의 보람이 느껴지는 순간이기도 합니다.

박학다식하고 언변이 청산유수 같아도 대화하고 나면 공허할 때가 있습니다. 수줍고 서툴어도 말씀에 기반한 말은 깊은 여운을 남깁니다. 하나님은 말씀 품은 사람에게 영적 권위를 입혀 주십니다. 우리 교회에 묵상방도 있고 필사방도 있습니다. 한 번 참여 해 보세요^^

 
 

Total 69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2 재난이 기적이 된 목자 컨퍼런스 (2024년 7월 14일) 이은진목사 07-13 43
691 유스부 사역자를 소개합니다 (2024년 7월 7일) 이은진목사 07-07 58
690 VIP가 공동체에 주는 기쁨 (2024년 6월 30일) 이은진목사 06-29 98
689 마음이 표현되는 체계도 필요합니다 (2024년 6월 23일) 이은진목사 06-22 121
688 올 해도 다섯 분이 평신도 세미나에 다녀옵니다 (2024년 6월 16일) 이은진목사 06-15 142
687 하루를 세우는 틀이 필요합니다 (2024년 6월 9일) 이은진목사 06-08 177
686 말씀 앞에 결단이 있어야 (2024년 6월 2일) 이은진목사 06-04 155
685 말씀 묵상의 즐거움 (2024년 5월 26일) 이은진목사 05-26 240
684 바리새인이라 말하지 마세요 (2024년 5월 19일) - 최영기목사 이은진목사 05-18 208
683 아내가 중국을 다녀옵니다 (2024년 5월 12일) 이은진목사 05-12 241
682 오행시(육행시) 컨테스트 작품(2024년 5월5일) 이은진목사 05-04 249
681 예배팀 역할과 협조 요청 (2024년 4월 28일) 이은진목사 04-27 239
680 30주년 감사와 비전 (2024년 4월 21일) 이은진목사 04-20 270
679 하나님의 뜻을 찾는 법 (2024년 4월 14일) 이은진목사 04-15 250
678 속 사정이 다 있습니다 (2024년 4월 7일) 이은진목사 04-06 287
677 VIP 명단을 작성하는 법 (2024년 3월 31일) 이은진목사 03-30 293
676 목회 칼렌더 몇 가지 변동사항 (2024년 3월 24일) 이은진목사 03-23 307
675 담임목사를 좋아해야 (2024년 3월 17일) - 최영기목사 이은진목사 03-17 340
674 감사와 사랑의 표현이며 믿음의 도전인 헌금생활(2024년 3월 10일) 이은진목사 03-09 347
673 올 해 첫 침례자를 기대하며 (2024년 3월 3일) 이은진목사 03-03 303
 1  2  3  4  5  6  7  8  9  10    

사랑의 교회(Sarang Baptist Church) | 담임목사: 이 은진(Eunjin Lee)

주소: #21783 76B Ave., Langley, BC, V2Y 2S5, Canada
www.sarang.ca, 전화: (778)891-4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