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목회칼럼 말씀듣기 나눔터 찬양듣기 포토앨범 목자방 교회소개 가정교회란
침례식에 참석하지 못하여서 아…
지인자매님 침례 축하합니다…
. 하나님의 자녀로 거듭나심…
우선, 오늘 이렇게 침례를 받을 …
아이들이 보는 하나님과 가치관.…
사랑의 교회 가족 되심을 환영합…
지우, 지호, 백훈의 헌아식 축하…
생명의삶 20기(@@) 졸업을 뒤늦…
. 묵묵히 성실하게 귀한 사역…
작성일: 17-10-01 17:13  수정일: 17-10-01 17:13
뭐 그럴수도 있지 (2017년 10월 1일)
 글쓴이 : 이은진목사
조회 : 1,129  
예전에 보았던 어느 다큐멘터리의 한 부분이 기억납니다. 부모님을 모시고 사는 부부가 있는데 어머니는 아들이 영 마음에 들지 않는 눈치였습니다. 항상 늦게 일어나는 게으른 아들이라는 것입니다. 제작진이 아버님은 몇 시에 일어나시냐고 질문을 하자 ‘영감은 너무 일찍 일어나 설치는 바람에 모두들 잠을 깨워’하고 불만을 쏟아 놓습니다. 그 장면을 보고 픽 웃음이 났습니다. 늦게 일어나고 일찍 일어나는 기준이 자기 자신이었습니다. 자기보다 늦게 일어나면 게으른 것이고, 자기보다 일찍 일어나면 설쳐대는 것이었습니다. 그 어머니의 기준대로라면 아들 입장에서는 두 분이 다 일찍 일어나서 설치는 것이고, 아버지의 입장에서는 두 명이 다 게으른 것입니다.

인간관계에서 일어나는 대부분의 갈등은 자신이 기준이 되는데서 옵니다. 쟤는 왜 저래, 건방져, 기분나빠 등의 표현은 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이 표현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는 내 모습도, 상대방에게는 건방지고 기분나쁘게 평가되고 있을 것입니다. 다 자기가 기준입니다.

모두들 살아 온 환경과 형성 된 가치관이 다릅니다.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입니다. 내 감정과 내 방식에 맞지 않는것이 틀린 것은 아닙니다. 다른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에게는 관용과 용납이 필요합니다. 그럴수도 있지, 뭔가 사정이 있겠지 생각하면 격앙된 마음이 가라앉습니다. 반복해서 이런 마음의 태도를 연습하면서 내 마음의 지평이 넓어집니다. 타인에 대한 이해의 폭이 커지게 됩니다. 그러면서 성숙한 인격이 쌓이게 됩니다.

잔뜩 웅크린 채 날 건드려만 보라고 터질 준비를 하고 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자신도 불행하고 주위 사람에게도 상처를 줍니다. 불평과 원망과 서운함 가운데 사는 사람은 다른 사람을 바라보는 시선의 기준이 자기 자신이기 때문입니다. 남편은 이래서 안되고 사회는 이래서 안되고 교회는 이래서 안되고 대통령은 이래서 안된다는 것입니다. 어디까지 가느냐 하면 내 생각에 하나님은 이래야 하는데 그렇지 않기 때문에 못믿겠다는 것입니다. 불행을 안고 사는 사람입니다.

내 이해의 폭을 넓혀가야 합니다. 방 안에 날아다니는 파리 한 마리의 염색체 정보도 알지 못하면서, 자신이 모든 일의 기준이 되어 살아가는 것처럼 어리석은 일은 없습니다. 쉽게 판단하고, 쉽게 정죄하지 말아야 합니다. 나도 틀릴 수 있다는 겸손과 상대방에게 그럴만한 사정이 있겠지 하고 이해하려는 마음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눈에 보이는 대로, 내가 느낀 대로 판단하며 살아갑니다. 입력 된 정보 뒤편에 있는 내막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혼자 섭섭병에 걸리기도 하고 잘라내기도 하고 정죄하기도 합니다. 그럴 때 조금만 애를 더 써서 상대방에게 지금 그럴만한 사정이 있다고 믿어주면 시간이 지나면서 대부분의 오해가 풀려가게 됩니다.

한 가지 오해는 또 다른 오해를 낳습니다. 나한테 섭섭한 감정이 있음이 틀림없다고 단정 해 버리면 이 후의 모든 말과 행동은 그 결정을 뒷받침하는 재료가 됩니다. ‘당신이 그렇게 나와? 좋아 나도 관심 꺼버리면 돼’하면서 골이 깊어갑니다.

설령 상대방의 부족함이나 배려없음으로 인해 감정이 상하는 일이 있더라도 ‘그럴수도 있지’하고 이해 해 주는 여유가 필요합니다. 그러면 편합니다. 섭섭한 감정의 노예로 붙들리지 않아야 합니다. 편견과 오해는 정죄와  무시 같은 원치 않는 행동을 낳게 만듭니다. 더욱이 우리는 사명을 위해 부름 받은 사람들이기 때문에 내 자존심과 판단이 사명을 거스르는 일을 용납해서는 안되겠습니다.

뭐 그럴수도 있지.
이 마음 하나면 내 마음의 억울함과 격정이 대부분 사라집니다.

 
 

Total 37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6 설교만이 예배가 아니다(2018년 6월 17일) 이은진목사 06-18 221
375 주인의식으로 교회관리하기 (2018년 6월 10일) 이은진목사 06-10 84
374 은혜에 반응합시다 (2018년 6월 3일) 이은진목사 06-03 399
373 조용한 움직임 (2018년 5월 27일) 이은진목사 05-27 451
372 원칙과 유연성 (2018년 5월 20일) 이은진목사 05-20 645
371 육개월짜리 생명의삶 (2018년 5월 13일) 이은진목사 05-13 174
370 생각하며 살기 (2018년 5월 6일) 이은진목사 05-06 509
369 목회자 모임들(2018년 4월 29일) 이은진목사 04-29 215
368 목장의 Key, Vip (2018년 4월 22일) 이은진목사 04-22 333
367 위로의 힘 (2018년 4월 8일) 이은진목사 04-08 520
366 어머니의 임종 (2018년 4월 1일) 이은진목사 04-01 257
365 헌아식에 관하여(2018년 3월 25일) 이은진목사 03-31 179
364 기도와 섬김(2018년 3월 18일) 이은진목사 03-18 595
363 바른 호칭은 중요합니다(2018년 3월 11일)-이수관목사 이은진목사 03-11 232
362 적자생존(2018년 3월4일)-곽웅목사(토론토목민교회) 이은진목사 03-04 292
361 평창올림픽 단상 (2018년 2월 25일) 이은진목사 02-25 710
360 결혼을 앞둔 분들에게 드리는 부탁(이수관목사) 이은진목사 02-18 306
359 기도응답 감사 (2018년 2월 11일) 이은진목사 02-11 819
358 잔치를 잔치되게 (2018년 2월 4일) 이은진목사 02-05 588
357 헌신시간이 무엇입니까? (2018년 1월 28일) 이은진목사 01-28 374
 1  2  3  4  5  6  7  8  9  10    

사랑의 교회(Sarang Baptist Church) | 담임목사: 이 은진(Eunjin Lee)

주소: #11706 96th Ave., Delta, BC, V4C 3W7, Canada
www.sarang.ca, 전화: (778)891-4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