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소식 목회칼럼 말씀듣기 나눔터 찬양듣기 포토앨범 목자방 교회소개 가정교회란
. 하나님께서 김재정목사님을…
승빈 형제 소식 반갑네요. 늦었…
늦었지만 다시한번 결혼 축하합…
산속의 호젓한 기도원에서 함께…
. 첫 날 첫 말씀부터 은혜속…
. 승빈형제/은혜자매, 축하합…
. 귀한 은혜의 자리였습니다.…
언능 오시오, 아름다운 새신랑 …
화수 자매님 개인전 축하합니다!…
작성일: 19-05-12 21:00  수정일: 19-05-12 21:00
좋은 설교자, 좋은 회중 (2019년 5월 12일)
 글쓴이 : 이은진목사
조회 : 255  
저는 중학교 2학년부터 장년 예배에 참석을 했습니다. 그때만해도 한국에서는 중고등부 예배를 토요일 따로 드렸기 때문에 토요일은 학생부 예배, 주일은 장년 예배에 참석을 했습니다. 주일예배가 그렇게 좋았습니다. 무엇보다 설교를 듣는 시간이 참 좋았습니다. 주일 들었던 설교가 한 주간 내 가슴속에 살아 움직이는 것을 느끼는 것이 그렇게 좋을 수가 없었습니다. 돌아보면 내 신앙의 기초가 굳건히 자리 잡은 시기가 바로 학창시절이었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신학대학에 입학하였습니다. 신학생 시절에는 봉사 할 교회를 정하여 실습전도사로 사역을 해야 합니다. 첫 실습전도사로 소개 받아 간 교회는 좀 특수한 교회였습니다. 기업체 안에 교회가 있고, 그 기업체에 다니는 사람들은 (반)의무적으로 그 교회에 출석해야 하는 구조였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랬는지 모르지만, 설교하는 목사님도 설교를 듣는 회중도 완전히 다른 두 개의 톱니바퀴가 따로 돌고 있었습니다. 마치 기업체에서 고용한 목사님이 설교시간이 되니 준비된 원고를 읽고, 회중들은 출석해야 하니 자리만 채우고 앉아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주일 설교에 목숨을 거는 마음으로 학창시절을 보낸 저로서는 그 현장이 충격적이었습니다.

그 이후 다른 많은 교회들에서 사역하면서, 또 집회강사가 되어 여러 교회들에 가서 말씀을 전하면서, 의외로 이런 모습의 교회들이 많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겹겹이 자기 주관에 쌓여 무슨 말씀을 들어도 반응하지 않는 성도들, 그 사실을 알기 때문에 굳이 애써서 말씀을 전하려 하지 않고 적당히 맞춰서 설교하는 목회자, 심한 표현을 쓰자면 ‘짜고 치는 고스톱’ 같은 교회의 모습이 곳곳에 존재했습니다. 설교는 예배의 한 순서에 불과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말씀 앞에 선 경외심은 없으며 변화의 의지는 더더욱 없이, 서로 잘왔다고, 수고했다고 안부만 물으며 적당히 굴러가는 영적 악순환이 반복되는데 그 조차도 느끼지 못하는 모습의 교회들이 있더라는 것입니다.

좋은 설교자, 준비하는 설교자, 설교 한 편에 혼을 쏟는 목회자는 결국 설교를 듣는 성도들이 만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 말씀을 들어도 그대로 붙들고 살아보려고 하는 성도를 보면 설교자는 엄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그 말씀에 목숨을 거는 성도가 애절한 눈빛으로 하나님이 주실 말씀을 기대하며 앉아있는데 어찌 설교자가 소홀히 준비할 수 있겠으며, 진리가 아닌 자기 말을 늘어 놓을 수가 있으며, 혼을 쏟지 않을 수가 있겠습니까?

"오늘 이 말씀이 아니면 죽을 것 같은 성도가 교회에 온다", "사방이 막혀 말씀 붙잡고 숨통을 트고 싶은 성도가 온다"는 심정으로 말씀을 준비하는 목회자가 있고, 하나님 말씀 앞에서 겹겹이 끼어 입은 내 아집과 편견을 내려놓고 벌거벗은 모습으로 겸허히 순종하고자 하는 성도가 있다면 그 교회는 살아 움직이고 그 예배에는 생명과 은혜가 흐릅니다. 하나님이 이루실 일에 대한 기대가 설교자와 성도 모두의 마음속에 동일하게 존재할 때 선한 주의 역사는 매 주일 체험 될 것입니다.

 
 

Total 4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449 중보기도팀을 세분화합니다 (2019년 11월 10일) 이은진목사 11-10 33
448 받은 은혜 이어 나가려 합니다 (2019년 11월 3일) 이은진목사 11-03 50
447 김재정목사님과의 인연 (2019년 10월 27일) 이은진목사 10-26 69
446 자기 위치에서 신앙양심으로 살아가기 (2019년 10월 20일)-김영남목사(조이풀교회) 이은진목사 10-20 84
445 목자수련회를 가집니다 (2019년 10월 13일) 이은진목사 10-13 79
444 캐나다 한인침례교회 총회 (2019년 10월 6일) 이은진목사 10-06 84
443 코람데오 (2019년 9월 29일) 이은진목사 09-29 103
442 신이 납니다 (2019년 9월 22일) 이은진목사 09-22 124
441 펜윅 선교주일(2019년 9월 15일) 이은진목사 09-15 82
440 자기를 부인해야 (2019년 9월8일)-펀 글 이은진목사 09-08 107
439 수련회를 다녀와서(2019년 9월 1일)-변성은전도사 이은진목사 08-31 111
438 예배자리를 잘 정해야 합니다 (2019년 8월 25일)-김재정목사 이은진목사 08-25 140
437 지체들의 반란 (2019년 8월 18일) - 펀 글 이은진목사 08-18 132
436 감사했던 여행 (2019년 8월 11일) 이은진목사 08-11 123
435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은 '잘 듣기' (2019년 8월4일) 이은진목사 08-05 154
434 가족휴가를 다녀옵니다 (2019년 7월 28일) 이은진목사 07-28 200
433 차세대를 키우는 비전 (2019년 7월 21일) 이은진목사 07-21 189
432 매력적인 사람(2019년 7월 14일)-최영기목사 이은진목사 07-14 125
431 좋은 성품(2019년 7월 7일)-김재정목사 이은진목사 07-07 190
430 있는곳에서 충성하기 (2019년 6월 30일) 이은진목사 06-30 267
 1  2  3  4  5  6  7  8  9  10    

사랑의 교회(Sarang Baptist Church) | 담임목사: 이 은진(Eunjin Lee)

주소: #11706 96th Ave., Delta, BC, V4C 3W7, Canada
www.sarang.ca, 전화: (778)891-4133